최근 블로그를 계속 내버려두고있으니 왠지모를 죄책감이 든다.

쓸꺼리가 없냐하면 그런 것도 아닌데 꾸준히 적자니 묘하게 귀찮고

할일이 없는 것도 아니다보니 차일피일 미루다 이모양이 된 것 같다.


아무튼 그동안 못쓴 밀린 내용들을 두서없이 적어본다.




더보기


'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잡담가득 근황  (3) 2018.01.15
Burial  (0) 2018.01.15
Dark Souls 3 Armors in Skyrim  (5) 2017.10.15
많이 바쁩니당  (10) 2017.09.18
두서없는 근황잡담  (2) 2017.08.13
Team TAL - PATREON Open!  (5) 2017.07.20
  1. 2018.01.22 20:42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Favicon of http://regenbot.tistory.com Soundonly 2018.01.22 23:58 신고

      네넹ㅋㅋ 패트론에 신경쓰다보니 블로그엔 좀 소홀해지네요

  2. 2018.02.09 15:46

    비밀댓글입니다

+ Recent posts